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반응형

오늘은 핸드폰 용량 정리를 위한 살짝 묵은지 포스팅을 해볼까 해요.

정돈은 작년 10월에 다녀왔었는데요.

혹시나 작년과 달라진 점이 있나해서 포스팅전 검색을 해보니

콜라와 사이다 빼고 전체적으로 메뉴  가격 1,000원씩 인상됐네요.

포스팅을 보시고 정돈에 방문하실 예정인 분들은 이점 참고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진짜...내 월급 빼고 가파르게 다오르네요 ^0^

닭똥같은 눈물 한번 흘려주고요.  본격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저는 아침 조조 영화 보는 걸 참 좋아해요. 이유는 간단 합니다.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

이때 남자친구랑 대학로에서 조조로 아침 영화를 보고 나와 배가 고파서 어딜 갈까 하고 어슬렁 거리는데

한커플이 오픈 하지도 않은 가게 앞에서 서있는 것을 보게 됐어요.

그래서 뭔가 느낌이 나도 줄을 서야 될것 같아서 바로 뒷줄에 섰죠...

저희뒤로 길게 웨이팅 줄이 계속 이어지길래 도대체 여긴 어디길래,

 이렇게 사람이 많지 하고 보니깐 알고보니 정돈의 오픈을 기다리는 웨이팅 줄이 였어요.

두번째 였는데 개이득 ^0^

 

 

<음료를 제외한 모든 메뉴가 이 사진에 나온 가격 보다 천원씩 올랐어요.>

드디여 가게 문이 열리고 매장안으로 들어갔어요.

들어오는 순서에 따라 테이블 안내를 해줘서 테이블에 앉았는데

주문은 먼저 시키는 순이라서 메뉴판을 보며 후다닥 주문을 넣습니다.

그램 대비 가격이 좀더 저렴한 등심 돈까스를 시킬까 아니면

부드러운 안심 돈까스를 시킬까 하다.

둘다  등심 + 안심 돈까스(현재 :17,000원)을 시켰어요.

다른 커플 같다면 메뉴를 하나씩 시켜 나눠 먹겠지만 먹깨비 커플이라 각자 단품길을 걷기로 합니다.

 

 

사부작 거리길 좋아해서 돈까스가 나오기전 테이블 여기 저기를 구경합니다.

01

<사진을 분할 할지 모르고 워터마크를 넣은후, 원본을 지워서 워터 마크가 겹쳤어요.. 죄송>

물병 디자인이 특이하고 어떻게 물이 나오지 하고

윗부분을 눌러도 안들어 가서 당황했는데 저같은 분들이 많았는지

티슈 꽃이에 병을 그대로 기울여 물을 따라주세요 라는 친절한 안내문이 적혀 있습니다.

 

 

주문 즉시 조리라 그런지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려 테이블에 붙어있는 또 다른 안내문도 읽어 봅니다.

돈까스를 찍어 먹는 이 소금과 관련해서 예전에 수요미식회에서 뭐라고 했던것 같은데...

나이가 드니 기억력 감퇴로 기억이 가물가물... 나쁜 기억력으로 자책을 하던 차에 돈까스가 나왔어요!

 

 

01

등심 + 안심 돈까스 예요. 굉장히 맛있어 보이죠?

잘 모르시겠다구요. 접사를 보시면 생각이 달라지실 겁니다.

 

 

앞줄에 있는 동그란 모양의 돈까스가 안심 돈까스

뒷줄에 비계가 같이 붙어 나와 더 촉촉해 보이는 돈까스가 등심 돈까스예요.

먹지도 않았는데 육안으로 보기에도 돈까스가 육즙을 가득 머금고 있어서 왕기대!

 

 

01

수요미식회에서 극찬했던 하나의 은하수 같다는 소금에 콕하고 찍어 먹어봅니다.

안심 돈까스는 촉촉, 담백한데다 식감도 부드러워서 먹자 마자 와 맛있다라는 말이 나왔어요.

등심 돈까스도 입에 넣고 씹자 마자 육즙이 퐝하고 터지는게 맛있었어요.

그런데 비계 때문인지 처음 2조각까지는 맛있었는데 그다음 부터 살짝 느끼함이 밀려 오더라구요.  

그래서 등심 돈까스를 먹을 때에는 소금 보다는 와사비, 김치, 고추 절임, 비트 피클과 함께 먹었어요.

돼지고기 드실때 삼겹살과 목살중 고기는 적당한 비계가 있어야지 하고 삼겹살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등심.

비계 보다는 좀더 담백한, 퍽퍽한 맛이 좋아 목살을 선호하시는 분들은 안심을 주문해서 드시면 될것 같아요.

정돈과 비슷한 스타일의 돈까스 집인 즐거운 돈까스라는 곳이 있는데요.

이곳 돈까스가 정돈 보다 좀더 담백해서 제입맛에는 더 맞는것 같아요.

먹으려면 이집도 웨이팅을 해야하는데  정돈 보다는 웨이팅 시간이 짧아서

담백한게 더 좋다 + 너무 긴 웨이팅은 싫다. 하시는 분들은 즐거운 돈까스에 가셔도 될것 같아요.

하지만 여러분 입맛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거 아시죵!

 

 

마지막으로 맛있어서 깨끗하게 비운 접시 사진과 가게의 기본 정보를  끝으로 글을 마칠께요!

정돈 ( 대학로 _ 본점)

영업시간 : (매일) 11:30 - 14:00시 / 17:00 - 21:00시

( 14:00 - 17:00시 /브레이크 타임) 

tel : 02-987-0924

주소 : 서울 종로구 대학로9길 12 (지번 : 명륜4가 107 지하1층)

반응형
Posted by 욕망의 효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6.01 23:57 신고

    와 저도 한번 가보고 싶어요. 잘보고 갑니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6.04 09:59

    비밀댓글입니다